관리 메뉴

Humaneer.net

김상용의 '남으로 창을 내겠소' 본문

Human Life/Poetry

김상용의 '남으로 창을 내겠소'

비회원 2008.05.13 16:54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남으로 창을 내겠소>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김상용

남으로 창을 내겠소.
밭이 한참갈이

괭이로 파고
호미론 풀을 매지요.

구름이 꼬인다 갈 리 있소.
새노래는 공으로 들으랴오

강냉이가 익걸랑
함께와 자셔도 좋소.

왜사냐건
웃지요.

**

중학교때였던가? 아니면 고등학교 다닐 때였던가? 이 시를 처음 봤을 때 그냥 웃었다.  은유법이 어쩌고 저쩌고 대유법이 어쩌고 저쩌고, 운율이 이래저래 어쩌고 저쩌고를 윽박지르던 국어 선생님이 이 시를 낭송할 때는 뭐랄까... 색다른 느낌을 받았더랬다.

이 시를 다시 읽으니, 새삼스럽지만 그 때 국어 선생님이 생각난다.  이름이 뭐였더라... 피식~

내가 일하는 사무실엔 창문이 없다.  당연히 공기도 탁하고 채광도 구리다. but 난 남으로 창을 낼테다.
내 마음속에...

괭이로 파고 호미론 풀을 매지요.  내 마음속에 내 꿈과 희망을 가꿀테다.

이런 내가 부러운 사람은 나랑 강냉이 혹은 볶은 콩을 함께와 자셔도 좋소.

왜 사냐고? 웃으려고, 혹은 먹으려고, ...
비록 우리는 죽음을 향해 달려간다고는 하나, 죽음만 생각하기엔 너무 죽음스러워...
Tag
,
0 Comments
댓글쓰기 폼